방송통신위원회는 최근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돌아가는 액티브X를 줄이겠다는 정책을 내놨다.

 

방통위는 오는 2014년까지 주요 국내 주요 100대 사이트에 웹표준을 적용하고 브라우저 선택권을 보장키위해,

액티브X 대체기술을 보급하고 IE 이외에도 여러 웹브라우저를 쓸 수 있도록 하는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 추진계획'을 지난 30일 발표했다.

 

이미 (주)액시스소프트는 업계 최초로 고품질의 영상서비스와 다양한 응용기능이 포함된 스타플레이어를 통해 익스플로러, 파이어폭스, 크롬, 사파리, 오페라에서 구동되도록 크로스브라우저 기능을 완벽히 구현하여 상용화하고 있다.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사와 사용자의 안정적인 서비스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